디지털콘텐츠 No.1 (주)아사달 게임
내정보 도메인 호스팅 디자인몰 솔루션몰 홈페이지몰 홈페이지몰 전자책 디자인센터 게임 고객지원
로그인 회원가입 도메인 정보조회
성인게임 게임검색
회원로그인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 게임기게임
• 오락실게임
• 고전게임
• 휴대용게임
• 초등학생 게시판
• 중학생 게시판
• 고등학생 게시판
• 대학생/재수생 모임
• 졸업생/직장인 모임


HOME > 게임 > 커뮤니티 > 유머게시판
LIST DETAIL VOTE MODIFY DELETE WRITE REPLY 
제목: 꼭 읽어보시기를...
글쓴이:pse 날짜: 2003.07.29. 19:06:56 조회:3220 추천:0 글쓴이IP:
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추신: 답변 꼭 해주시기를.....


"민연아 빨리 일어나. 학교 가야지.."
엄마의 소리에 눈을 떴다.
늘 그랬다는듯 나의 시선은 유리깨진 낡은 시계를 향해 있었다.
시간을 보고 나는 인상부터 찌푸리고 언성을 높혔다.
"왜 지금 깨워줬어! 짜증나!"
주섬주섬 교복을 입고 나가려고 하였다.
그런데 그때 엄마의 목소리가 들려왔다.
"민연아, 미안하다. 엄마가 몸이 좀 안좋아서.."
"아씨.. 또 감기야? 그놈의 감기는 시도때도없이 걸려?"
"..늦게..깨워줘서 미안하구나.. 자.. 여기.. 도시락 가져가렴.."
"됐어! 나 지각하겠어! 갈께!"
도시락이 바닥에 내동댕이쳐졌다. 신경쓰지 않고 내 갈길을 갔다
뛰어가면서 살며시 뒤를 돌아보았다.
엄마는 말없이 주섬주섬 내팽겨진 도시락을 다시 담고있었다
여느때보다 엄마의 얼굴이 창백해보였다
하지만 늘 엄마는 아팠기때문에
난 아무렇지도 않게 다시 학교로 발걸음을 옮겼다

종례시간이다
이번주 토요일날 수학여행을 간댄다.
가고 싶었다. 가서 친구들과도 재미있게 놀고 싶었다
집에와서 여느때처럼 누워있는 엄마를 보며인상이 먼저 찌푸려졌다
"어어...우리 민연이왔어..?"
"엄마! 나 이번주 토요일 수학여행보내줘!"
다녀왔다는말도 안하고 보내달라고만 했다.
"어.....수학..여행이라구....?"
"어."
"얼만데..?"
엄만 돈부터 물어봤다.
우리집안 형편때문에 가야될지 안가야될지 고민했었다.
"8만원은 든다는데?"
"8.....8만원씩이나...?"
"8만원도 없어?"
이런 가난이 싫었다.
돈 없으면 아무것도 할 수 없는 가난이 싫었다.
엄마도 싫었고, 식구가 엄마와 나 뿐이라는것도 외로웠다
엄마는, 잠시 한숨을 쉬더니 이불 속에서 통장을 꺼냈다
"여기..엄마가 한푼두푼 모은거거든..? 여기서 8만원 빼가.."
난생 처음보는 우리집의 통장을 보며 나는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고
고맙다는 말도없이 당장 시내의 은행으로 달려갔다
통장을 펴보니 100만원이라는 나로선 어마어마한돈이 들어있었다.
이걸 여태 왜 안썼나 하는 생각에 엄마가 또한번 미워졌다
8만원을 뺐다
92만원이 남았다. 90만원이나 더 남았기 때문에 더 써도 될 것 같았다.
핸드폰이 생각 났다.
40만원을 다시 뺐다.
가까운 핸드폰대리점에 가서 좋은 핸드폰하나 샀다.
즐거워졌다.
난생 처음 맛보는 즐거움과 짜릿함이였다
핸드폰을 들며 거리를 쏘다녔다
여러 색색의 이쁜 옷들이 많이 있었다
사고싶었다. 또 은행을 갔다. 이번엔 20만원을 뺐다
여러벌 옷을 많이 샀다.
예쁜옷을 입고있는 나를 거울로 보면서 흐뭇해 하고 있었을때
눈에 띄는것이 하나 있었다.
바로 엄마가 잘라준 촌스러운 머리였다.
은행에 또 갔다.
5만원을 다시 뺐다. 머리를 이쁘게 자르고, 다듬었다.
모든것이 완벽했다. 이젠 수학여행때 필요한걸 살 차례다.
난 무조건 마구잡이로 닥치는데로 고르고, 샀다.
9만원이라는돈이 나왔다
그렇게 집에 갔다.
또 그 지긋지긋한 집에 가기 싫었지만
그래도 가야만 하기 때문에 갔다.
엄만 또 누워있었다.일부러 소리를 냈다
"흐흠!!!"
소리를 듣고 엄마는 일어났다. 통장을 건내받은 엄마는
잔액을 살피지도 않고
바로 이불속으로 넣어버렸다.
그렇게 기다리던 토요일이 왔다.
쫙 빼입고 온 날 친구들이 예뻐해주었다.

수학여행이 끝났다. 2박 3일이 그렇게 빨리 지나가는지 이제 알았다.
또 지긋지긋한 구덩이안에 들어가야 한다.
"나왔어!"
"........."
왠일인지 집이 조용했다.
"나왔다니까!?"
"........."
또 조용하다. 신경질나고 짜증나서 문을 쾅 열었다.
엄마가 있었다. 자고있었다.
내가 오면 웃으며 인사하던 엄마가 딸이 왔는데 인사도 안하고 자기만한다.
'혹시 내가 돈 많이 썼다는거 알고 화난걸까? 어자피 내가 이기는데 뭐..'
하고 엄마를 흔들려했다.
그런데...
그런데.....
엄마가.....차가웠다.....
이상하게 말라버린 눈물부터 났었다..심장이 멎을것 같았다
그 싫었던 엄마가 차가운데.. 이상하게 슬펐다.. 믿어지지 않았다..
마구 흔들어 깨워보려 했다. 하지만..엄마는 일어나지 않았다.
눈을... 뜨지 않았다...
얼른 이불에서 통장을 꺼내 엄마의 눈에 가져다 대고 울부짖었다.
"엄마! 나 다신 이런짓 안할께! 안할테니까! 제발 눈좀 떠!!!!!!!!"
통장을 세웠다. 그런데 무언가가 툭 떨어져 내렸다.
엄마의 편지였다. 조심스럽게 펼쳐보았다.

『 나의 사랑하는 딸 민연이 보아라.
민연아. 내딸 민연아.
이 에미 미웠지? 가난이 죽어도 싫었지?
미안하다...미안해...
이 엄마가 배운것도 없고, 그렇다고 돈도 없었어...
민연이한테 줄거라곤.. 이 작은 사랑..
이 쓸모없는 내 몸뚱이밖에 없었단다..
아..엄마먼저 이렇게 가서 미안하다...
엄마가 병에 걸려서.. 먼저 가는구나..
실은.. 수술이란거 하면 살 수 있다던데...돈이 어마어마하더라..
그래서 생각했지..
그까짓 수술안하면.. 우리 민연이 사고싶은거 다 살 수 있으니까..
내가 수술 포기한다고..
근데 시간이 지날수록 더 악화되어서..이젠..몇달을 앞두고 있단다.
딸아..
이 못난 에미.. 그것도 엄마라고 생각해준거 너무 고맙다..
우리 딸.. 엄마가 제일 사랑하는거 알지?
우리 민연아...
사랑한다.........사랑해......

-엄마가-

추신: 이불 잘 뒤져봐라.. 통장하나 더 나올꺼야..
엄마가 일해가면서 틈틈히 모은 2000만원이야..
우리 민연이.. 가난걱정 안하고 살아서 좋겠네 』

편안하게 눈을 감고 있는 엄마를 보고있자니
내 자신이 너무 미워진다.
그동안 엄마를 미워하던거보다 100배..아니 1000배.
아니, 끝도 없이..내 자신이 미워지고 비열해진다..
왜 나같이 못난딸을 사랑했어..어..?
왜 진작 말 안했어....어....? 왜 진작 말 안한거야..
엄마가 정성껏 싸준 도시락도 내팽겨쳤는데..
엄마한테 신경질내고 짜증부렸는데..
엄마 너무너무 미워했는데..
그렇게 밉고 나쁜 날 왜 사랑한거냐구..
엄마 바보야? 왜 날 사랑했어...왜...왜......
이젠 그렇게 보기 싫었던 누워있는모습조차 볼 수 없겠네..
엄마의 그 도시락도 먹을 수 없겠구..
엄마가 맨날 깨워주던 그 목소리도.. 들을 수 없겠네..
나.. 엄마 다시한번 살아나면..
하느님이 진짜 다시 한번 나한테 기회를 주신다면..
나.. 그땐 엄마 잘해드릴 자신 있는데... 그럴 수 있는데....
엄마, 다음세상에서 만나자..
엄마.......미안해.....정말 미안해....미안해.........
엄마......사랑해......
LIST DETAIL VOTE MODIFY DELETE WRITE REPLY


글쓴이:    암호 :
댓글:  
전체글:1425  방문수:3021694
RELOAD VIEW DEL
글쓴이제목내용
DETAIL WRITE
1065 독한뇬    뻐그베워2003.08.06. 02:23:313440 
1064 [답변]고품격멸치님의 답변(추천)    더-배니쉬드2003.08.03. 19:24:362216 
1063 잡스러운 이야기 2편    황산가리 한2003.08.02. 15:13:204382 
1062 피구왕 통키    STAR_altair2003.08.01. 21:31:543957 
1061 스타크래프트 해설자들의 입담모음    STAR_altair2003.08.01. 19:35:343657 
1060 이름을 사로 지어라~    하츠키2003.08.01. 17:01:443507 
1059 우리가 공부를 못하는이유..    Kurenai2003.07.31. 01:52:423501 
1058 쥬베이에 관한 무서운 이야기(스크롤압박)    yahwa2003.07.30. 19:55:453347 
1057 범죄없는게 구라인 마을    now.폐인2003.07.30. 12:26:143167 
1056 웃대 지식KIN    now.폐인2003.07.30. 12:21:484758 
1055 달걀귀신    now.폐인2003.07.30. 12:17:414470 
1054 나이별로 하는 착각    now.폐인2003.07.30. 12:17:053286 
1053 신선과 백수의 비교    now.폐인2003.07.30. 12:15:052731 
1052 텔래토비 한시    now.폐인2003.07.30. 12:13:173851 
1051 꼭 읽어보시기를...    pse2003.07.29. 19:06:563220 
1050 잡스러운만화1편    황산가리 한2003.07.26. 13:24:343885 
1049 ★오빠언니 하는 남자들의 공통점    w358dlkf2003.07.25. 18:26:463919 
1048 방법할매 제2탄    yahwa2003.07.20. 18:00:252866 
1047 시험 때 써먹어 보세요 ㅡ.ㅡ;    프로젝트132003.07.19. 15:25:274711 
1046 설기현,안정환 머리스타일 체인지~~    프로젝트132003.07.19. 13:43:344320 
RELOAD VIEW DEL DETAIL WRITE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72     페이지로 
배경이미지
배경이미지 회사소개 사진모음 협력사 오시는 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전화상담안내 게시판문의 모바일 한국어 / 日本語 / 中文 / ENGLISH / 사이트맵 배경이미지
배경이미지
배경이미지 사이트명 : 아사달닷컴 | 회사명 : (주)아사달 | 대표이사 : 서창녕 | 대표전화 : 1544-8442 | 팩스번호 : 02-2026-2008
사업자등록번호 : 206-81-24351 | 법인등록번호 : 110111-1940504 | 통신판매업신고 : 제18-890호 | 벤처확인번호 : 051134532200563
(우편번호 : 08507)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번지 우림라이온스밸리 A동 8층 (주)아사달
(우편번호 : 153-786)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371-28번지 우림라이온스밸리 A동 8층 (주)아사달
Copyright ⓒ asadal.com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 익스플로어 구글 크롬 모질라 파이어폭스
애플 사파리 오페라 넷스케이프
맨위로
디지털콘텐츠 No.1 (주)아사달